종려주일과 고난주간

 

종려주일과 고난주간

종려주일(Palm Sunday)은 십자가 수난을 위한 예수 그리스도의 예루살렘 공식 입성(入城)을 축하하는 날로, 사순절의 6번째 주일이며 고난주간이 시작되는 첫날이기도 하다. 만왕의 왕이신 예수님은 어린 나귀를 타고 예루살렘에 입성하심으로 자신의 겸손하신 모습을 보이셨다.

고난주간의 첫날이 종려주일로 불리는 것은 예수님의 예루살렘 입성 당시 메시야로 개선하는 왕처럼 오시는 예수를 환영하는 뜻으로 종려나무 가지를 흔든데서 유래되었기 때문이다. 종려주일은 호산나주일(Dominica Hosanna)이라고 부르기도 했는데, 예수님이 예루살렘에 들어오실 때 무리가 환영하며 ‘호산나’라고 외쳤기 때문이다.

고난주간 중 목요일은 세족 목요일(Maundy Thursday)로 지켰다. 예수님이 수난을 당하기 전 목요일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새 계명을 주심을 기념하는 데서 유래하였다.(요13:24) 이날에는 과거 예수께서 12명의 제자들과 마가의 다락방에서 드셨던 최후의 만찬을 기념하여 성만찬이 행해진다. 그리고 이날은 주님께서 제자들의 발을 씻기셨던 것처럼 자기 죄를 회개한 사람들의 발을 씻기는 예식을 행하는 것은 회중이 회개한 자와 화해함으로써 그들을 받아들인다는 의미가 있다.

고난주간 중 금요일은 성금요일로 지켰다. 성금요일은 하나님께서 인간을 구원하시기 위해 예수님이 우리의 죄를 대신해 십자가의 형벌을 받게 하신 날이다. 그리스도께서 인간을 대신하여 십자가에 달리신 것은 슬픈 일이지만, 하나님께서 그리스도의 생애를 통해 인간을 위한 구속 사역을 성취하셨다는 의미에서 이날을 Good Friday라고 부른다.

고난주간 중 토요일은 성토요일(Holy Saturday)로 성금요일보다도 더 엄숙한 날로 지켰다. 아침부터 해질 무렵까지 그리스도의 죽으심과 장사되심이 기념되었다. 따라서 이날은 교회력 가운데 가장 엄격한 금식의 날이기도 했다.

고난주간을 지내며 우리는 예수님께 환호했던 백성들이 며칠 뒤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으라고 소리쳤던 백성임을 기억해야 한다. 이런 우리를 위해서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고난을 당하셨다. 우리는 고난주간을 지내며 나를 위해 고난 받으신 주님의 크신 사랑에 감사하며 나도 주님을 위해 어떠한 고난도 감당하겠다는 결단을 가지고 살아야 한다.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